Jane

마지막으로 [b]
장신고 [f] 페이지목록 [i] 최근변경내역 [r] 환경설정 로그인 [l] 검색: 옛홈


마지막 편집일: 2003-4-25 8:21 am (변경사항 [d])
175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

Jane

JaneBio JaneReviews

Discography
1. Together(1972)
2. Here we are(1973)
3. Jane III(1974)
4. Lady(1975)
5. Fire, Water, Earth and Air(1976)
6. Live at home(1976)
7. Between Heaven and Hell(1977)
8. Age of madness (1978)
9. Sign No. 9(1979)
10. Jane (Maske)(1980)
11. Germania(1981)
12. Warlock-Soundtrack zum Rockballet(1983)
13. Beautiful Lady (1986)
14. Live' 88(1989)
15. Live '89 (1990)
16. Resurrection(1996)
17. Comes alive- (Mother Jane)(2000)
18. Back again- (Lady Jane)(2000)
19. Genuine(2002)

1. Together(1972)

http://www.musicexpress.com/covers/70123.jpg [수록곡]
1. Daytime 8:05
2. Wind 4:52
3. Try to find 5:24
4. Spain 11:53
5. Together 3:43
6. Hangman 9:58

Credits & Information

1972 LP Brain 0001002

Rating & Review
완성도 ★★★★ 추천우선순위 ★★★★

Charlie Maucher (Bass, Vocals) Klaus Hess (Guitar, Vocals), Werner Nadolny (Flute, Keyboards), Peter Panka (Drums, Vocals) 이렇게 실력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밴드 Jane은 자신들이 추구하는 박력 넘치고 중후한 하드 싸이키델릭/ 블루스락에 어울리는 보컬을 찾아 Bernd Pulst를 영입하게 된다. 이것이 1971년의 일이고 곧이어 Brain 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은 밴드는 약 1년여의 작업기간을 거쳐 1972년에 대망의 데뷰앨범이자 독일 하드 블루스락의 역작 "Together"를 발표하게된다. 당시 평론가들로부터도 호평을 얻으며 기대주로 떠오르게 되는 화려한 시작이었다.

2집 "Here we are"가 밴드의 역사를 관통하는 음악의 형식적인 틀을 확립한 음반이었다면 데뷰앨범은 그야말로 Jane이란 보석이 가진 훨씬 다양한 스펙트럼을 일시에 섬광처럼 번뜩여준 작품이며 처녀작임에도 불구하고 9분, 12분대의 대곡들의 연주와 노래를 무리없이 훌륭히 소화해내고 있다. 다만, 이것이 Jane의 본 모습이고 모든 것이다 내지는 앞으로 걸어갈 모습이다 라고 보아주기엔 무리가 있다. 물론 이것은 결과론적인 평가일 수 밖에 없고 아마 데뷰앨범 발표 당시만 놓고 보자면 굉장한 신인의 탄생이었을 것이다.

또 한가지 짚고 넘어가자면 힘과 깊이를 갖추고는 있으나 [Jane]]의 향후의 음악과 어울리기에는 다소 거칠고 오버하는 음색의 Bernd Pulst의 존재이다. 아마도 Jane이 아니라 UriahHeep이었다면 대형보컬리스트로 클 수도 있었으리라. 그러나 Jane의 음악을 이끄는 핵심 Peter Panka나 Klauss Hess에게는 맞지않는 날개옷과 같았을지도 모른다. 여하튼 이 걸출한 소리꾼은 1집을 끝으로 Jane의 음반에서는 더이상 목소리를 들을 수 없지만 그래서 더욱 데뷰앨범 Together가 가치있는 그들만의 고전이 될 수 있는건지도 모르겠다.

긴장감 넘치는 베이스와 오르간 연주로 시작되는 최초의 만남 Daytime은 2집의 시디에 수록된 싱글버전과는 비교 안되는 무게감을 가진 트랙이며 오프닝에서부터 기타와 오르간이 장악한 블루지한 분위기는 확실하게 청자의 감성을 휘어잡는 출발을 보여준다. 필자가 워낙 절절하게 훑어내리는 기타솔로에 쉽게 유혹당하는 취향이 확실히 있긴하지만 아마도 프로그레시브냐 싸이키냐 크라우트냐 등의 음악의 경계에 대해 경직된 사고를 가진 사람이 아니라면 도대체 싫어할 이유가 없는 멋지고 시원한 연주들이다.

더구나 그런 맥락으로 살펴본다면 수록곡 전체가 고른 수준을 들려주며 버릴것 하나 없는 음반이 되어버린다. 실제로 그렇게 봐주어도 무방한 수작이 Together이다.

4번째 트랙 Spain의 드라마틱함은 아직 설익고 덜 가다듬어진 원숙미로 인해 다소 장황해지기도 하지만 12분 가량을 지겹지않게 들을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처녀작 수록곡으로는 합격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반면에 Bernd의 보컬이 정말 귀에 거슬리는구나 싶은 트랙 또한 이 곡이기도 하다. 시작과 끝을 연결하는 소위 수미쌍관 구도의 Klauss의 기타가 역시 시종일관 압도적인 곡.

그리고 싱글로도 발표되고 Live at Home에도 다시 실리게되며 후에 밴드의 Favorite tune중 하나로 굳어지는 Hangman이 마지막을 장식한다. 필자는 라이브앨범에 수록된 버전을 더 좋아하지만 - 물론 먼저 듣게되어 귀에 익은 탓일 수도 있다 - 나름대로 오리지널에는 리바이벌이 따라해낼 수 없는 풋풋함이 스며있어서 좋은것 아닐까 한다. 가끔 듣다보면 스튜디오 버전이 분명한데도 소리가 떠다니는 공연장의 느낌을 받을 때도 있는데 이것이 녹음이 시원찮은 탓인지 Jane의 연주가 생생하기 때문인지 모르겠다. :)

정리하자면 적당히 멋스럽게 우울하고 장중한 기타+오르간락으로서는 시작부터 훌륭했다고 볼 수 있으나 아직 이들이 어디로 어떻게 튈지 모르는, 좋게 말해서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앨범이기에 그런만큼 Jane의 전체 디스코그래피에서 차지하는 영향력은 오히려 2집보다 작다고 역설할 수도 있겠다.

-- BrainSalad 2003-3-20 13:07

2. Here we are(1973)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789.jpg [수록곡]
1. Redskin 8:53
2. Out in the rain 5:38
3. Dandelion 2:17
4. Moving 3:53
5. Waterfall 4:24
6. Like a Queen 2:38
7. Here we are 5:35
8. Daytime (Single Version) 3:31
9. Hangman, instrumental (Single Version) 3:59
10. Here we are (Single Version) 3:48
11. Redskin (Single Version) 2:41

Credits & Information

Rating & Review
완성도 ★★★ 추천우선순위 ★★

Jane의 두번째 앨범이자 영원한 애청곡 "Out in the rain"이 들어있는 음반이다. CD에는 1집의 Daytime과 Hangman을 포함하여 싱글버전으로 4곡이 추가로 수록되어 있다. 본격적으로 Jane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만한 사운드의 틀을 정착시킨 앨범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선이 굵은 기타라인과 물결치는 오르간,키보드를 중심으로 멜로디가 명확하고 시원스러운 그들의 스타일은 굳이 이야기하자면 정통 브리티쉬 하드락/블루스 사운드를 지향했다고 할 수 있겠다. 이러한 기본 스타일은 이후 중기 앨범들에서 보여지는 보다 더 프로그적인, 보다 더 독일적인 스페이스 사운드의 접목이나 컨셉트앨범의 등장에서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데, 잦은 멤버교체와 오랜 밴드의 역사에 비해서 쉽지는 않은 일이라고 본다. 정리해서 얘기하자면, 15장이 넘는 음반을 발표하면서 자신들의 근간이 되는 골격은 제대로 유지하면서, 트렌드에 맞추어 앨범마다의 특색은 무난하게 변화시켜왔다는 말이다. 이것이 가능했던 근본적인 이유를 나는 멤버들의 역량에서보다도 1차적으로 소박하고 꾸밈없는 Straight-Forward 스타일의 락에 처음부터 촛점이 맞춰져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본다. 물론 본토인 영국에서조차도 롱런하면서 항상 그들의 팬을 만족시킨 그룹들이 그리 많은 것은 아니므로 이 밴드멤버들의 실력에 대해서는 일단 한표 던지고 들어가도록 하자. 스튜디오에서뿐 아니라 라이브에서도 강점을 보였던 Jane은 독일적인 체질을 지니고 영국적인 사운드를 지향한 그룹 중 가장 큰 상업적 성공을 거둔 이들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성공이 잦은 멤버교체를 딛고 거둔 성공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하겠다.

이제 이 앨범에 대한 이야기로 돌아가자면, 1집에서 리드보컬을 맡았던(그리고 옥의 티였던) Bernd Pulst가 떠나고 그 자리를 드러머 Peter Panka가 이어받으면서 Peter Panka(드럼,보컬), Klauss Hess(기타,보컬), Werner Nadolny(키보드), 그리고 Charly Maucher가 빠진 자리에 Wolfgang Krantz(베이스,기타)의 4인조 라인업으로 축소되었고 서두에 말한대로 Jane사운드가 실질적으로 완성된 나름대로 의미있는 앨범이다. 이 앨범에서 그들의 음악은 묵직하나 과격하지않고 느릿느릿하나 리듬감이 넘치고 블루지하나 어둡지않은 Jane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심어놓았다. 여기에 확고한 멜로 락밴드로서의 위상을 굳힌 "Out in the rain". 사실, 기타가 이토록 애절하게 대미를 장식하는 스타일이라면 왠만하면 후한 점수를 주는 대한민국 정서에는 분명 이 앨범의 압권이라고 할 수 있고 음반 자체의 완성도를 떠나서 Jane의 레퍼토리 중에서 단연 Favorite으로 꼽을만 하지만(실제로 라이브에서 그들이 즐겨 연주하는 곡), 미안하게도 많은 그들의 음반 중에서 이 앨범이 전반적으로 우수한 축에 든다고는 이야기하기 어렵다. 수록곡 중간중간 아직은 어설퍼 보이는 시도들이나 연주가 곳곳에 귀에 띄기 때문인데, 그런 것들은 전체적인 느낌을 산만하게 만들어주고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 뒷면의 타이틀 곡까지 서너곡의 헤비사운드는 꽤 들어둘만한 호쾌함이 있다. 아직은 자신감이 원숙미를 누르고 있던 시절의 음반이다. --BrainSalad

3. Jane III(1974)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790.jpg [수록곡]
1. Comin' again 9:43
2. Mother, you don't know 5:55
3. I need you 4:55
4. Way to paradise 3:30
5. Early in the morning 5:26
6. Jane-session 4:22
7. Rock 'n' roll star 4:49
8. King of thule :40
9. Baby, what you're doin' 3:08

Credits & Information

Repertoire PMS 7045-WP

Rating & Review
완성도 ★★★ 추천우선순위 ★

King of Thule의 짧은 감흥과 그에 반비례해서 오래가는 황당함이 가장 인상적이었던 음반. 자신들만의 들려줄 이야기도 많고 보여줄 재주도 많았지만 이를 짜임새있게 구성하고 흡인력있게 배치해서 청자의 강력한 Perception을 얻을만한 역량이 충분치 못한 당나귀같은 밴드 시절이었다. 굳이 말하자면 데뷔앨범 Together에서부터 완연한 하향곡선이라고 말해도 심한 수준은 아니었으리라.

머 2년차 징크스라면 모를까 전작 Here we are는 나름대로 초기 형식적인 내실을 다진 셈이므로 데뷔앨범의 부담을 털어나갈 상황이었는데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진걸까? 난 그 원인을 두말할 나위도 없이 멤버 구성의 불안에서 찾는다. 이 음반에 참여한 라인업을 아래에서 살펴보자.

Charley Maucher와 Wolfgang Krantz는 서로가 얼터너티브의 관계에 있던 멤버이지만 이번엔 둘이 동시에 참여한 반면, 앞선 두 음반에서 Jane음악의 커다란 축으로 자리매김했음을 부정할 수 없는 키보드와 오르간의 풍성함이 Werner Nadolny의 공백으로 인해 빠져버린 팥없는 찐빵이 되버렸다는 것이 본작을 재미없고 건조한 브리티쉬 락의 빗나간 사생아 이상으로 봐줄수가 없게 만드는 것이다. 트레이드마크인 기타와 건반악기의 호쾌한 어울림은 찾아볼 수 없고 기대했던 블루지한 분위기도 흡족하지 못하다. 서던락 밴드라도 만들려는 생각이었을까? 트윈기타로의 선택은 어쨌거나 전혀 탁월하지 못한 결과를 만들었다.

결국 1집 2집을 거치면서 키보드,오르간과 묵직한 기타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힘을 나누고 겨루는 구도가 Jane음악의 형식적인 미학이었고 스스로의 기대에 부응하는 방식이었음을 간과한 결과가 Jane3 음반이라고 하겠다.

-- BrainSalad 2003-3-25 1:11

4. Lady(1975)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791.jpg [수록곡]
1. Waiting for the sunshine 3:21
2. Scratches on your back 3:34
3. Music machine 6:03
4. Make me feel better 4:07
5. Lady 3:49
6. Lord love 5:09
7. Midnight mover 8:30
8. Silver knickers 4:57
9. So, so long 4:30

5. Fire, Water, Earth and Air(1976)

http://www.musicexpress.com/covers/69169.jpg [수록곡]
1. part1 : fire, water, earth & air
2. part2 : fire
3. part3 : water
--16:57--
4. part4 : earth (angel)
--5:20--
5. part5 : air(superman)
6. part6 : air and the end
--10:53--

[Line up]
*klaus hess - gibson firebird guitar & lead vocal
*peter panka - famouse ludwig drums & vocal
*werner nadolny - organ, string moog synthesizer & piano
*martin hesse - gipson thunderbird - bass & backing vocal

6. Live at home(1976)

http://www.musicexpress.com/covers/69324.jpg [수록곡]
1. All my friends 4:59
2. Lady 3:38
3. Rest of my life 4:47
4. Expectation 5:24
5. River 3:51
6. Out in the rain 6:24
7. Hangman 11:59
8. Fire, water, earth + air 3:54
9. Another way 5:25
10. Hightime for crusaders 5:05
11. Windows 19:17

완성도 ★★★☆ 추천우선순위 ★★★★★

누구나 한번씩은 가족사진을 찍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군대 가기 직전이나 결혼하기 전, 아기가 태어나기전 또는 직후 등과 같이 한국 가족사의 중요이벤트가 있을때면 온 가족이 모여서 기억하고싶은, 붙들어놓고 싶은 순간들을 "제대로"찍어서 한폭의 액자로 모셔두곤 한다.

Jane의 6번째 음반이자 첫번째 라이브앨범이기도 한 Live at home'76은 말하자면 가장 기억하고픈 순간을 잡아두는 가족사진처럼 밴드의 최절정이었던 순간을 그대로 녹여놓은 음반이라고 말하고싶다. 76년 이전까지 내놓았던 4장의 앨범과 같은 해 발표된 "Fire, Water, Earth and Air"앨범까지에서 보여줬던 그들의 분기탱천했던 열기와 한편으로 원숙해져가는 향기까지 모두 담아내어 꽤 솜씨좋은 코스요리를 맛보는듯한 기분을 즐길 수 있다.

좋은 라이브앨범들이 대부분 그렇듯, 관객들과 호흡을 맞추며 생동감있는 현장의 느낌을 잘 전달해주고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도 후한 점수를 줄 수 있는 점이다. (물론 이것은 다분히 후기 제인Jane의 라이브음반들과 비교한 상대적인 평가다. 메이저 라이브 명반들과 절대평가하기엔 무리가 따를듯.)

이 앨범이 추천우선순위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또 하나의 조건으로는 바로 녹음 당시 멤버구성을 들 수 있는데, 잦은 제인Jane의 멤버교체 역사 속에서도 Peter Panka, Klauss Hess, Werner Nadolny, Martin Hesse 등과 같은 최상의 라인업으로 팀웍을 다지던 시기였고 비록 본작을 위한 라이브 음원에서는 76년 한 해의 60여차례에 걸친 공연투어 내내 Nadolny를 대신하여 Eloy의 Manfred Wieczorke가 키보드를 담당했었지만, 당시 라인업으로 스튜디오 앨범들도 절정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서두에 얘기했듯 본작은 가장 좋았던 시절의 빛이 곱게 바랜 가족사진과 같은 앨범이 확실하다.

마지막으로 이 앨범이 Jane의 디스코그래피에서 단지 라이브앨범만으로 그칠 수 없는, 그들의 최고작중 하나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 앨범에 수록된 트랙의 면면을 살펴보면 이전 앨범들에서 들을 수 있었던 곡은 2번(Lady 앨범), 6번(Here we are), 7번(Together & Here we are), 8번(Fire, water, earth + air) 등뿐이며 나머지는 모두 스튜디오 앨범에서 발표되지 않았던 트랙들을 본작에서만 들을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이 앨범의 가장 큰 특징이요, 독립적으로 디스코그래피에서 위치를 점할 수 있는 이유요, Jane의 팬들중 상당수가 favorite 앨범으로 손꼽는 근거가 된다.

대미를 장식하는 Windows(19:17) 같은 대곡이나 Expectation(5:24)과 같은 멋진 Jane표 락발라드까지 서두에서 언급한대로 처음 맛보지만 황홀한 코스요리와 같은 즐거움을 준다. 잘라말해서, 본작은 "밴드"로서의 제인Jane을 알고 싶고 친해지고 싶으면 집어들어야할 1순위 음반임에는 틀림없다.

사족:프로그레시브록 밴드들의 라이브 앨범을 듣다보면 아직까지도 낯선 느낌을 지울수가 없는데 그 이유는 90년대가 다되어 이런 음악들을 접하게된 우리들로선 역시 90년대 이후 당대의 스타들에게 보내는 갈채와 환호 그 이상으로 열광하는 관중들의 반응 자체가 여전히 당황스럽고 생경하기 때문이다. 물론 여기 이 제인Jane정도면 그나마 정통파 또는 엽기파들보다는 훨씬 꽃가라 음악을 연출해주긴 하지만..

-- BrainSalad 2003-2-4 7:00

7. Between Heaven and Hell(1977)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798.jpg [수록곡]
1. Between heaven and hell 19:47
2. Twilight 8:13
3. Voice in the wind 5:14
4. Your circle 3:51

8. Age of madness (1978)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792.jpg [수록곡]
1. Age of madness 5:45
2. Memory symphony 4:27
3. Auroville 3:40
4. Love song 3:53
5. Bad game 5:11
6. Get this power 2:44
7. With her smile 4:24
8. Meadow 3:28
9. Age of madness (part ii) 2:42

9. Sign No. 9(1979)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799.jpg [수록곡]
1. No.9 6:37
2. That's the way 5:47
3. Love can't wait 5:59
4. Henry goes married 4:16
5. Say hello 5:03
6. Moonstone 4:49
7. Love on earth 4:38
8. Letter to Marianne 3:11
9. I know one day 3:28

10. Jane (Maske)(1980)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803.jpg [수록곡]
1. On my way 3:25
2. New man in town 3:58
3. Stay with me 3:03
4. Stop the clock 8:10
5. Rockin'around 3:32
6. Intro/Easy going 6:10
7. Love your life 5:46
8. Dynamite 4:51
9. Cadillac rider 4:36
10. Out on the street 3:14

11. Germania(1981)

http://www.musicexpress.com/covers/127802.jpg [수록곡]
1. Germania 6:58
2. Rock and roll revolution 3:04
3. Got no shadows 2:34
4. Cool and collected 3:52
5. Get back to you 4:06
6. No future 5:37
7. I'm so down 2:05
8. Driving me crazy 2:07
9. When I went to the scene 2:24
10. Southern line 5:35

12. Warlock-Soundtrack zum Rockballet(1983)

http://home.t-online.de/home/b.kunze/warloq.jpg [수록곡]
1. Warlock 0:34
2. Angel of Death 3:36
3. Four seasons of the soul 4:30
4. Magician 3:30
5. Saucers 4:05
6. Karma 2:00
7. Morgan Le Fay 4:02
8. Pendragon 4:05
9. Vision of the wizzard 4:45
10. Neutron fire 5:40
11. Wizard king 4:25

13. Beautiful Lady (1986)

http://www.musicexpress.com/covers/25417.jpg [수록곡]
1. Beautiful lady 4:42
2. Beautiful lady (maxi-versin) 6:21
3. Hold your line 4:23
4. I need you 5:06
5. Imagination 6:58
6. In my life 4:57
7. Just so in love 4:07
8. Never let you go 4:29
9. Silence 5:15

14. Live' 88(1989)

http://home.t-online.de/home/b.kunze/live88q.jpg

15. Live '89 (1990)

http://www.musicexpress.com/covers/70122.jpg [수록곡]
1. All my friends 1:45
2. Lady 3:13
3. MedleyⅠ 6:20
4. Energy(drum solo) 1:37
5. I need you 3:40
6. Way to paradise 3:54
7. Beautiful Lady 5:39
8. Out in the rain 6:35
9. Daytime 6:47
10. Hangman 9:49
11. MedlyⅡ 8:28
11. Rest of my life 5:12
12. So so long 3:47

16. Resurrection(1996)

http://home.t-online.de/home/b.kunze/resurq.jpg

17. Comes alive- (Mother Jane)(2000)

http://home.t-online.de/home/b.kunze/comalive.jpg

18. Back again- (Lady Jane)(2000)

http://home.t-online.de/home/b.kunze/jbagain.jpg

19. Genuine(2002)

http://www.musicexpress.com/covers/309429.jpg [수록곡]
1. Another way 5:08
2. Back again 7:31
3. Be to see 5:25
4. Closer to the night 3:18
5. Dangerous games 4:07
6. Do you remember 3:29
7. Eeveryone 3:51
8. Feelings 4:45
9. Fire water earth and air 3:50
10. I got fun 4:35
11. Intro 1:21
12. Love me or leave me 6:55


음악분류 수고하셨습니다.

마지막 편집일: 2003-4-25 8:21 am (변경사항 [d])
175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