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icDolphy

마지막으로 [b]
장신고 [f] 페이지목록 [i] 최근변경내역 [r] 환경설정 로그인 [l] 검색: 옛홈


마지막 편집일: 2002-8-12 8:57 pm (변경사항 [d])
14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
1. Last Date

1. Last Date

[김형석, likidas@dangun.kaist.ac.kr]

Eric Dolphy - Last Date

독특한 jazz 연주자 Eric Dolphy 의 마지막 앨범. 실제 녹음 시기로는 마지막이 아니지만, 발표시기가 마지막인데다가 앨범의 끝에 들어있는 돌피의 독백으로 그냥그냥 마지막 앨범이라 불리고 있다. 시작은 몽크 의 역작 Epistophy 로 들어간다. 전체적인 템포는 몽크가 해내었던 연 주들보다 늦은 듯하지만, 돌피의 클라리넷 소리가 이채롭게 곡을 꾸며 준다. 두번째 세번째곡은 돌피의 진가를 마음껏 느낄수 있는 곡들이다.
플룻의 활기찬 행진으로 열린 두번째곡 South Stree Exit 는 좀은 뒤떨 어지는 다른 세션의 감을 상쇄시키고도 남음이 있다. 세번째곡 The Mad- rig Speaks, The Panther Walks 는 다시금 색소폰을 들고 돌피가 등장 한다. 전곡에서 실망스러운 연주를 들려준 피아노도 조금은 살아난 느 낌. 네번째 곡은 Hypochristmutreefuzz. 괴상 헤괴망측한 이름과는 달 리 일반적인 연주. 밴드의 피아니스트가 쓴 곡임에도 피아노 파트는 그 다지 마음에 들진 않는다. 너무 기대가 커서 일까? 그래도 넘치는 활기 로 기분은 즐겁다. 다시금 티끄리가 좋아하는 플룻이 뛰쳐나온다. 다섯 번째곡 you don't know what love is 에서는 돌피 답지 않은 차분한 발 라드를 들려준다. 중후부반부의 피아노 연주는 의욕은 충분하나 아직 수양이 더 필요한 듯. 뒤이어 나오는 플룻 솔로가 단비와도 같이 느껴 진다. 튀어다니는 곡 Miss Ann 을 끝으로 이 마지막 앨범은 막을 내리 지만, 그의 마지막 독백은 긴 여운을 남긴다. (64년 녹음. 7.5 점.)

- When hear the music after it's over, it's gone in the air.
You can never catch it again.

Eric Dolphy - Far Cry with Booker Little

또다시 등장하는 Roy Haynes 다. 최근 듣는 취향이 이쪽이어서 그런지 는 모르지만, 접하는 Jazz 연주의 절반이 Roy Haynes 의 세션 이다. 이 앨범 역시 여전한 드럼연주를 들려준다. 전체적인 세션의 완성도는 매 우 높은 정도. 첫곡에서는 돌피의 클라리넷과 Booker Little 의 트럼펫 이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클라리넷과 트럼펫이 이렇게 비슷한 소 리들을 갖고 있을 줄을 몰랐다.) 리틀선생의 트럼펫은 처음 Haynes 의 드럼을 접할때의 느낌과 같이 진주를 발견한 느낌이다. 좀은 과격하다 는 점에서도... 이러한 둘의 조화는 계속 악기를 바꿔가면서, 플룻과 트럼펫, 색소폰과 트럼펫의 구성으로 곡의 두 기둥을 이루어 간다. 세 곡의 Bird 에 관한 곡들 다음은 Miss Ann. Last Date 에서의 녹음에 비 하여도 더 활기가 넘치 는 빠른 템포의 연주로, 절로 다리가 흔들리는 것을 막을수 없다. (근데 도대체 앤여사가 누구길래 이렇게 방정맞은 건지 궁금하다. 부클릿에 따르면 돌피는 joyful 한 사람이라고 얘기했 다던데, 이건 joyful 치고는 너무 추체할 수 없다. 돌피의 감정표현이 지나친 건지 아님 원래 그 사람이 그랬던건지.. 아무튼 재미있는 곡.)
Left alone 의 아름다운 플룻 연주에 이어 돌피의 역작 Tenderly 가 뒤 를 잇는다. 알토 색소폰만의 독주로 그의 풍부한 감성을 표출하고 있다.
이러한 감성은 It's Magic 에서 아름답게 정리된다. 비록 마지막곡 Ser- ene 가 좀 보조를 맞추어주고 있지 못한 감이 있지만...

돌피는 분명 B 급 연주자임에 틀림없다. 비록, 그의 연주들이 (그리고 그와 함께한 세션들의 연주가) 그 완성도나, Jazz 적인 맛의 측면에서 다른 A 급 밴드들에 비하여 뒤떨어짐이 보이지만, 독특하고 표출해내는 감정의 자유분방 함만으로 충분한 아름다움을 지닌다.
당분간은 돌피의 마력에서 헤어나긴 힘들것 같다.
(60년 녹음. 8점.)


음악분류

마지막 편집일: 2002-8-12 8:57 pm (변경사항 [d])
14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