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laFitzgerald

마지막으로 [b]
장신고 [f] 페이지목록 [i] 최근변경내역 [r] 환경설정 로그인 [l] 검색: 옛홈


마지막 편집일: 2002-8-3 8:27 am (변경사항 [d])
14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
http://images.amazon.com/images/P/B00004RD5E.01.LZZZZZZZ.jpg

Ella Fitzgerald & Louis Armstrong - Ella Fitzgerald & Louis Armstrong

1956년 재즈라는 음악이 존재하는 한 영원히 존재가치를 인정받을 만한 레코딩이 하나 완성되었다. 그것이 무엇인고 하니 바로 지금 소개할 Ella Fitzgerald와 Louis Armstrong의 역사적인 듀엣음반이다. 둘의 뭉침은 그야말로 스윙이며 재즈였던 것이다.

Ella Fitzgerald는 말이 필요없는 재즈보컬의 큰언니이며 Louis Armstrong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남성 재즈보컬리스트이며 또한 트럼펫 주자인 것이다.

쟈켓부터 일단 너무도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쟈켓이다. 넉넉한 미소를 머금고 있는 엘라누님과 장난기로 가득한 루이형님의 표정이 도대체 얼마나 즐겁게 레코딩을 했으면 이런 표정이 나올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둘이 뭉쳤다고 하면 완전히 스윙으로 넘쳐나는 음반일 줄 알았지만 의외로 이 앨범의 분위기는 차분하면서도 구수함이 넘쳐난다. 전체적으로 사운드를 리드하는 것은 당연히 엘라 핏제럴드의 달콤한 목소리와 루이 암스트롱의 걸쭉한 보컬 그리고 로맨스로 가득찬 트럼펫이다.

그러나 그것만으로 이 음반을 설명하기엔 너무도 미약한다. 지금이야 감히 쳐다보기도 힘든 피아노계의 거성이지만 당시에는 아주 젊었던 Oscar Peterson의 물흐르듯 유려한 피아노도 감상할 수 있고 꾸준히 지명도를 쌓아가던 베이스의 Ray Brown, 후에 오스카 피터슨 트리오에서 활동한 역시 당시에 젊었던 기타리스트인 Herb Elis, 거기에 드러머로서의 확고한 명성을 지니고 있는 Buddy Rich까지 당시에는 신진이었지만 적어도 현재는 최고의 거장으로 평가받는 이들의 어쩌면 꿈에서라도 이루어지기 힘든 멋진 인터플레이가 담긴 혈기왕성한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황홀한 경험이었다고 할 만하다.

전곡에서 엘라 핏제럴드의 경쾌함과 사치모 선생의 장난기로 가득한 구수한 스캣이 넘쳐난다. Cam't We Be Friends?에서는 마치 서로 장난치는 듯한 유쾌한 분위기로 이끌고 가서 Moonlight in Vermont에서는 로맨틱한 트럼펫솔로를 들려준다. They Can't Take That Away from Me에서는 엘라의 큰누나같은 넉넉한 분위기의 보컬에서 꾸러기 막내동생같은 사치모의 스캣이 너무 즐겁기 그지없다. Under a Blanket of Blue에서는 사치모만이 낼 수 있는 톤의 트럼펫으로 청자를 완전히 넉다운시켜버리는 멋진 스탠더드이다. Tenderly에서는 부드러운 목소리와 트럼펫이 멋진 왈츠를 추고 거기에 폭발적인(??) 엘라의 스캣도 감상할 수 있다. 별빛같은 로맨틱 멜로디로 가득한 Stars Fell on Alabama에서는 둘 정도의 연륜이 되야만 가능한 완벽한 듀엣을 보여준다. 퍼커시브한 악기군과 엘라와 사치모의 보컬이 완벽한 스윙을 유도해내는 Cheek to Cheek, 뭐라 표현할 수 없는 처연함으로 가득찬 멜랑꼴리한 블루스넘버 The Nearness of You, 그리고 오늘 리뷰를 같이 올린 Sarah Vaughn의 음반에 담긴 버전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으로 가득한 로맨틱 넘버인 April in Paris는 사라본의 버젼과 꼭 비교해보시길 바란다. 사라 본이 표현한 버젼이 방돔광장의 4월을 연상시킨다면 엘라와 사치모는 뤽상부르 정원의 4월같은 느낌을 선사한다.

그렇다. 사라 본이 클리포드 브라운이라는 트럼펫 주자와 최고의 듀엣을 완성해냈다면 이 엘라 핏제럴드는 사치모라는 위대한 예인과 환상의 듀엣을 완성해냈다.

재즈라는 음악은 자신이 지나온 삶을 순간순간 가장 즉흥적이면서도 가장 완성적인 형태로 고도의 교감을 통해서 녹여내는 쟝르라고 생각한다. 엘라 핏제럴드와 루이 암스트롱이라는 위대한 예인들이 즉흥적이지만 가장 완성된 형태로 녹여낸 터져나갈 듯한 교감의 소용돌이는 죽기전에 맛볼 가치가 있는 미식이다.

수록곡

1. Can't We Be Friends?
2. Isn't This a Lovely Day?
3. Moonlight in Vermont
4. They Can't Take That Away from Me
5. Under a Blanket of Blue
6. Tenderly
7. A Foggy Day
8. Stars Fell on Alabama
9. Cheek to Cheek
10. The Nearness of You
11. April in Paris

-InvictusHome-


음악분류

마지막 편집일: 2002-8-3 8:27 am (변경사항 [d])
14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