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elBio

마지막으로 [b]
장신고 [f] 페이지목록 [i] 최근변경내역 [r] 환경설정 로그인 [l] 검색: 옛홈


마지막 편집일: 2009-5-16 12:08 am (변경사항 [d])
15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
1. 핫뮤직에 실렸던 김상규님의 카멜 전작 리뷰
2. 엄원탁

1. 핫뮤직에 실렸던 김상규님의 카멜 전작 리뷰

The Unofficial CAMEL Korean Site http://my.netian.com/~gamaksae/camel새 창으로 열기

[김상규, LAZYBIRD@hitel.net, 96.1]

Fantastic Traveller for More 20 Years CAMEL

◆ Before The Travelling

1990년대에 다시 등장하기 시작한 진보 음악 군의 흐름 가운데에서 간 과 할 수 없는 것은 아마도 예전 슈퍼 그룹들의 득세가 아닐까 한다.
많은 평론가들이나 팬들에 의해 암울했던 시기로 표현되어지고 있는 80년대의 프로그레시브 록 씬과는 대조적으로 90년대 들어서면서 많은 그룹들이 비교적 충실한 활동을 재개하면서 옛 팬들을 들뜨게 하기도 하였는데, 특히 지난 94, 95년에 걸쳐 있었던 PINK FLOYD와 KING CRIMSON의 재등장은 팬들에게 뿐만 아니라, 그들 자신에게도 뜻 깊 은 일이 아니었을까 싶다.
이젠 상업적으로도 공룡이 되어 버린 PINK FLOYD는 (비록 Roger 가 빠지긴 했으나) 스튜디오 앨범인 [The Division Bell]에 이 어, 전설의 앨범 [The Dark Side Of The Moon]의 전곡을 라이브로 옮겨서 화제가 되었던 깜박이 전구가 달린 독특한 아트워크의 더블 앨 범 [Pulse]로 팬들을 매료시킨 바 있었고, Fripp의 사단 KING CRIMSON은 미니 앨범 [Vrooom]과 신보 [Thrak]의 2부작을 94년 말과 95년 초에 걸 쳐 터뜨리면서 강해진 사운드와 여전한 실험성을 견지하고 있음을 보여 주었던 바 있었다. 비록 초기의 실험적인 이미지가 퇴색되긴 하였지만 스매시 히트를 노리는 그룹 GENESIS 역시 계속적인 활동을 하고 있고, YES도 재결성되어 전성기에 못지 않은 음반 [Talk]를 발매하여 옛 팬 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기도 하였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CAMEL이 새 앨범을 가지고 돌아온다는 소문은 실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비록 위에서 열거한 슈퍼 그룹들과 는 다른 그룹에 미친 영향력이나,그 Name Value에서 다소 처지는 그 룹일지는 모르겠으나, 국내 팬들의 그들에 대한 애정은 위의 그룹들과 버금가는,실로 각별한 것이었다. 그들의 84년도 작품인 [Stationary Traveller]는 팝 팬들에게도 필청의 음반이 되어 버렸으며, 최근 한 심 야 프로의 집계를 통해서도 여전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음을 보여 주었 던 바 있다.
91년 [Dust And Dreams] 이후 잠잠했던 CAMEL이, 다시금 그들의 팬 들과 더불어 환상의 세계로의 여행을 떠날 채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 The Trace of Camel

▶ 셀프타이틀 앨범 [Camel] (73)
Brew라는 그룹 출신이었던 Andrew Latimer(guitar)와 Doug Ferguson(bass), Andy Ward(drums)의 기존 3인조에 Melody Maker지 의 구인 광고를 보고서 찾아온 중견 키보디스트인 Peter Bardens가 주 축이 되어 결성되었던 그룹 CAMEL은 1973년 3월, 셀프타이틀 데뷔작 을 MCA 레이블을 통해 공개한다. (최근 Andrew 자신이 직접 경영하 는 Camel Production을 통해 CD로 재발매)
흥겨운 콩가의 리듬과 Peter의 멜로트론 연주가 포문을 여는 첫 트랙인 <Slow Yourself Down>과 BARCLAY JAMES HARVEST풍의 <Mystic Queen>, 그들의 대표작으로 92년에 가진 라이브에서도 연주 되었던 <Never Let Go>는 초기 CAMEL의 음악적인 성격을 대변해 주는 곡들로서 기억해 둘만 하나, 필청의 음반이라고까지 하기엔 다소 무리가 따르는 듯. Latimer의 애수 적인 블루지한 스타일과, Bardens의 재즈 적인 리듬감 넘치는 Instrumental 스타일의 대조적인 면모가 드러 나고 있는데 이러한 두 멤버의 조화와 대비는 초, 중기의 CAMEL 사 운드의 특징이 된다.

▶ 신기루와 같은 신비한 이미지 [Mirage] (74)
Decca레이블의 언더그라운드 뮤직 전문 레이블이었던 Deram으로 이적 하여 제작된 2집 [Mirage]는 현재의 CAMEL의 골수 팬들에게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음반으로, [Greasy Truckers]라는 편집 실황 앨범에서 이들과의 첫 인연을 가지게 된, 명 프로듀서 David Hitchcock이 제작 을 맡았다.
담배 상표를 떠올리게 하는 예쁜 일러스트 뒤에 숨기어진 곡들을 보면 우선 그들의 최고 명곡 가운데 하나로 손꼽히는 대곡 <Lady Fantasy>가 눈에 뜨이며, 그 외에도 애잔한 소품인 <Supertwister>와 재즈 적인 리듬감이 돋보이는 <Freefall>등이 귀에 들어온다.
본 앨범은 L. A.와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반응 덕택에 미국에서도 인기를 얻어 빌보드 앨범 차트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 결과 CAMEL은 향후 1년에 걸쳐 BARCLAY JAMES HARVEST 와 함께 하였던 영국 및 프랑스, 독일 등을 순회하는 대규모의 유럽 공 연은 물론 WISHBONE ASH와 함께 미국 투어까지 펼치는 정력적인 활동을 하게 된다.
다소 모험적으로 대곡 취향의 곡을 수록하였던 [Mirage]의 대단한 반 응에 힘입어 이들은 다음 앨범에 대한 방향 설정에 있어 컨셉트 형식 의 앨범을 기획하기에 이른다.

▶ 동화 세계의 탐구 [The Snow Goose] (75)
Paul Gallico라는 인물의 문학 작품에서 힌트를 얻어 제작된 3번째 앨 범은, 약간의 스캣을 제외하곤 전체가 연주곡인 작품으로 Latimer/Bardens 콤비에 의해 단 며칠만에 작곡이 되었다. (한편 앨범 의 컨셉트를 제공하였던 비 흡연 가인 Paul Gallico는 [Mirage]의 재킷 을 보고서 담배 회사 소속의 그룹인 줄 알고서 이들을 냉대하였다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있다.)
모두 16부분의 단편으로 구성이 된 [The Snow Goose]는 Rhayader와 Fritha라는 두 마리의 백조의 우정과 사랑에 모티브를 두고 있으며 역 시 David Hitchcock이 프로듀서를 맡아 주었다.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 라의 지휘자였던 David Bedford의 조력에 힘입은 오케스트레이션을 배 경으로 동화적인 세계가 수려하게 펼쳐지는 사랑스러운 앨범으로서, 컨 셉트 앨범의 특성상 특정 싱글 보다는 앨범 전체를 듣는 것이 감상의 포인트라고 하겠다.
CAMEL은 앨범 발매 직후인 75년 4월부터 그 해 말까지 유럽 및 미국 투어를 감행하였으며, 그 해가 저물어 갈 무렵 Melody Maker지가 결 산하였던 The Brightest Hope(기대주 부문) 1위에 선정되면서 기분 좋 게 그 해를 마감한다.

▶ 요정, 꿈, 광기 [Moonmadness] (76)
신비한 세계의 탐구를 시도하였던 [Moonmadness]는 전작이었던 [The Snow Goose]에 비해 보다 많은 보컬이 가미되었고, 재즈 록적인 성향 을 띄게 되는데 그룹의 창단 멤버인 Andrew, Peter, Doug, Andy의 4 인조 진용으로서의 최후의 작품이 된다. 프로듀서로는 Rhett Davies와 CAMEL의 멤버들이 공동으로 맡았는데, 이들은 만족스러운 양질의 사 운드를 뽑아 내 주었던 Rhett에게 현재까지도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리스 군사들의 행진곡을 연상케 하는 <Aristillus>라는 장난스런 연 주곡으로 시작하여, 국내에서 인기를 얻은 바 있었던 <Song Within A Song>, Doug의 이펙트 입힌 몽환적인 보컬을 들을 수 있는 <Spirit Of The Water>, Andrew의 flute이 듣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는 <Air Born>, 재즈 록 적인 성향을 견지하고 있음을 뚜렷이 보여준 <Lunar Sea>등의 놓칠 수 없는 트랙들이 곳곳에 포진하고 있다.
한편, 본 앨범의 발매 직후 영국과 미국의 순회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 무리한 그룹의 내부에선 Doug Ferguson이 자신의 그룹인 HEAD WAITERS의 결성을 이유로 탈퇴 의사를 표명한다. 멤버간의 불화가 아닌 음악적 견해 차이로 탈퇴한 Doug의 자리는 HATFIELD AND THE NORTH와 CARAVAN을 거쳤던 Richard Sinclair에 의해 메워졌 으며 이러한 멤버의 교체와 더불어 초기 CAMEL의 음악적인 성향에도 조금씩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 세션맨들의 참여 [Rain Dances] (77)
77년 초에 녹음이 시작되어, 그 해 8월에 공개된 새 앨범은 [Rain Dances]로 명명되었다. Sleeve에는 이 앨범을 축구를 좋아하였던 친구 Doug Ferguson에게 바친다고 하여 옛 멤버에 대한 이들의 여전한 우 정을 과시하고 있다.
Mel Collins의 관악기 세션, Brian Eno의 키보드 세션 등 이전엔 없었 던 여러 쟁쟁한 뮤지션들의 도움을 입은 [Rain Dances]는 팝적인 <Highway Of The Sun>, 재즈 록적인 <Unevensong>, Brian Eno의 무그 신디사이저와 Fiona Hibbert의 하프가 돋보이는 서정적 연주곡 <Elke>, Martin Drover와 Malcolm Griffiths의 관악 세션이 돋보이는 또 하나의 재즈 록 풍의 넘버 <Skylines>에 이르기까지, 여러 장르에 대한 시도들을 보여주는 과도기적인 분위기를 띄고 있다.
이 앨범은 CAMEL의 역사에 있어서 두 가지의 의미를 가진다. 우선, 자신들의 표현 영역을 확대시키고자 여러 세션맨들을 기용하는 유연성 을 발휘했다는 점이 될 수 있겠고, 두 번째로는 그로 인한 사운드의 변 화로서 이전의 Latimer/Bardens 콤비에 의해 주도되었던 사운드의 열 쇠가 멤버 전원에게 고루고루 분산되었다는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프 로듀서는 역시 Rhett Davies와 CAMEL의 멤버들이 맡아 주었다.

▶ 첫 라이브 [A Live Record] (78)
영국 투어 이후 다소의 공백기를 가지는 동안 CAMEL은 이전에 녹음 했었던 공연 실황 테이프의 먼지를 털어 내고서 중간 평가 겸, 앞으로 의 행보에 대해 심기일전의 각오를 다지고자 6집 [A Live Record]를 1978년 4월에 공개한다.
더블 라이브 앨범의 묵직한 분량으로 완성된 본작은 CAMEL의 초기 네 멤버들의 라이브와 멤버 교체 이후의 라인 업으로서의 라이브를 같 이 수록하고 있어 신, 구 멤버들의 연주를 비교하며 들을 수 있는 장점 도 가지고 있다. 특히 새로운 진용으로 녹음한 옛 곡들인 <Never Let Go>나 <Song Within A Song> <Lunar Sea> 등에선 새 베이시스트 Richard Sinclair가 다소 건조한 목소리로 보컬을 맡아 주고 있어 Andrew Latimer의 보컬이 담겨 있는 옛 스튜디오 앨범과는 또 다른 맛을 풍긴다.
이 가운데에서도 단연 압권이라 할 수 있는 부분은 1975년 10월, 런던 Royal Albert Hall에서의 실황을 담은 David Bedford 지휘의 London Symphony Orchestra와의 [The Snow Goose]앨범의 전곡 협연을 담은 두 번째 디스크와 대표곡 <Lady Fantasy>의 라이브 연주라고 할 수 있겠다. 비록 관중들의 함성이나 환호에서 느껴지는 현장감은 그다지 크진 않으나, 스튜디오가 아닌 라이브 현장에서 그들의 대곡을 완벽하 게 재현해 낸 CAMEL의 연주력과 호흡이 놀라운 작품이다.

▶ Peter Bardens의 최후 작품 [Breathless] (78)
라이브 앨범의 발매 이후 새로운 멤버로서 이전 게스트였던 Mel Collins를 정식으로 가입시켜 녹음 작업에 들어간 CAMEL은 78년 10월 에 그들의 7번째 작품인 [Breathless]를 발매하였다.
이 작품의 녹음이 끝날 무렵이었던 78년 8월 경, CAMEL 사운드의 양 대 핵심 가운데 한 명이었던 Peter Bardens가 돌연 탈퇴를 선언하여 그들의 팬을 놀라게 하기도 했었는데, 그러한 연유에서인지 이전 작품 들 가운데에서 느껴졌었던 Peter 스타일의 연주 중심의 재즈적 어프로 치는 <Echoes>정도의 싱글에서나 느껴질 따름이고, 평이하면서도 서 정적인 보컬곡들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국내에선 <Rainbow's End> 가 크게 사랑을 받은 바 있었다.)
탈퇴를 선언한 Peter Bardens의 공석은 GARY MOORE BAND와 CARAVAN을 거친 Jan Schelhaas에 의해 메워졌으며 이후 진행되었 던 영국 및 월드 투어에선 Richard Sinclair의 사촌인 - 역시 CARAVAN출신의 - Dave Sinclair가 연주를 도와주기도 하였다. 그래 서 이들은 CAMEL과 CARAVAN을 합성시킨 듯한 단어인 CARAMEL이란 별명을 그룹의 이름으로 장난 삼아 붙이기도 하였다.
비록 본국인 영국에선 그다지 호응을 얻지 못한 작품이었지만, 4년전엔 가 일본의 CAMEL Fan Club에서 실시한 바 있었던 여론 조사에서는 가장 많은 인기를 얻어 CAMEL's Best Album의 영예를 차지하기도 했었던 경력을 지닌 앨범이다.

▶ 오로라 빛의 환상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 (79)
[Breathless] 투어를 마친 후인 1979년 초, 베이스 주자인 Richard Sinclair와 Sax의 Mel Collins가 서로간의 의견 충돌로 그룹을 떠나게 되었고, 이후 새로운 동반자로서 THE CASUAL BAND 출신의 Collin Bass를 새로운 베이시스트로, HAPPY THE MAN 출신의 Kit Watkins를 또 한 명의 키보디스트로 맞이하게 된 CAMEL은, 솔로 뮤 지션으로도 알려져 있는 Rupert Hine을 새 프로듀서로 영입하고서 신 보의 제작에 돌입한다.
"나는 갑자기 두 명의 건반 주자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떠올랐어요.
왜냐면 보다 모험적인 시도가 가능할 것 같았기 때문이었죠... 때로는 우리 밴드의 이름이 CAMEL이 아니라 CARAMEL이었으면 하는 생각 도 했었는데, 이는 CARAVAN의 멤버들이 들어 왔기 때문이라기보다 는, 달콤한 음악을 해 보려는 시도 탓이었죠."
위와 같은 Andrew Latimer의 이야기는 8번째 앨범인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를 통해 실현되었는데 우주인이 십자가에 달 려 있는 채 지구를 바라보고 있는 장면의 재킷이 상징해 주듯 앨범 전 체에 걸친 우주적인 오로라 빛의 사운드를 다수의 건반 악기들이 표현 해 주고 있다.
국내에서 자주 전파를 타곤 했었던 <Hymn To Her>는 위에 설명에 부합되는 대표곡이며, 단 한 차례의 연주만으로 완성되었던 또 하나의 대곡인 <Ice>는 CAMEL의 중반기를 대변할 만한 명곡으로 기억해 둘 만 하다. (이 곡에서는 GENESIS의 리더인 Phil Collins의 세션 드러밍 이 추가 될 예정으로 있었으나, 이 곡을 들어보았던 Phil Collins가 완 벽한 곡이라며 자신의 드럼 연주를 극구 사양하는 바람에 취소되었던 에피소드가 있기도.)

▶ 또 하나의 야심찬 컨셉트 앨범 [Nude] (81)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 발매 직후의 공연을 마친 시기였 던 1980년 초, 단 한 장의 앨범에만 참여하였던 Kit Watkins가 자신의 솔로 활동을 위하여 CAMEL을 등졌고, 10CC의 키보드 주자였던 Duncan Mackay가 그의 자리를 대신하여 녹음에 들어간 앨범은 [Nude]이다.
아니! 웬 Nude...? 라고 생각할 법한 앨범의 타이틀은 예상과는 달리 일본군 병사의 이름에서 따왔으며 앨범의 내용은 주인공이 2차대전이 끝난 직후, 한 무인도에서 29년간 격리 된 채 살아왔다가 우연히 사람 들에게 발견되어 환영을 받으며 고국으로 돌아오지만 결국 새 생활에 적응치 못하고 자신이 있던 섬으로 되돌아간다는 컨셉트에 기초하고 있다.
1981년의 벽두, Abbey Road Studio에서 완성되었던 본 앨범은 대부분 의 곡이 Andrew에 의해 작곡되었고 여류 작가인 Susan Hoover가 가 사를 쓴 다소 Andrew 개인적인 취향의 앨범이었는데, 이전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역시 여러 뮤지션들이 게스트로 동원되었다.
Cello나 일본 고유의 악기인 Koto등이 독특한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사용되기도 하였으나, 산만한 감도 없지 않다. 허나, 앨범 전체의 통일 성과는 별도로 Cello의 선율이 온 몸을 휘감는 듯한 <Drafted>나 이후 의 라이브등에서도 자주 연주되곤 하는 <Lies>같은 곡은 80년대의 CAMEL을 대변하는 멋진 곡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이 초반기에 가지고 있었던 음악에 대한 진지함을 잃지 않고 있었 다는 증거를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할만 하며, 앞으로의 그들 앨범에서 정제된 가사를 쓰게 되는 Susan Hoover를 발굴하였다는 사 실에 의의를 둘 만하다. 이어 10주년 기념 베스트 음반인 [Chameleon] 이 공개되었다.

▶ 獨 [The Single Factor] (82)
1982년 CAMEL은 10집 [The Single Factor]를 발매하였다. 앨범의 제 목은 Andrew자신이 홀로 그룹에 남게 된 상황을 암시하는 듯한 타이 틀로 명명되었는데 그가 모든 곡의 작곡을 맡고 있고, Susan Hoover가 여러 곡의 가사를 담당해 주고 있다.
참여한 게스트 뮤지션들로는 이전 멤버였었던 Peter Bardens의 우정어 린 참여를 비롯하여, 역시 구 멤버였던 Mel Collins가 연주를 돕고 있 으며, 이후 CAMEL의 베이시스트로서 많은 활동을 하게 되는 David Paton, 세션으로 이름을 날린 명 드러머 Simon Philips, CURVED AIR 의 초기 키보드 주자였던 Francis Monkman, ALAN PARSONS PROJECT의 객원 보컬이었던 Chris Rainbow, 전 SPIROGYRA의 드 러머였던 Dave Mattacks 등을 포함하는, 총 10여명의 벗들이 함께 해 주었다.
국내에서는 <Heroes> <Selva> <Lullabye>의 서정적인 3부작이 특히 사랑 받았는데, 이와는 대조적으로 Peter Bardens풍의 <Sasquatch>를 이들 자신들은 대표곡으로 꼽고 있다. (이 곡의 녹음 시에는 Peter Bardens가 건반 세션으로 참여해 주기도.)
멤버 교체의 혼란 때문이었을까? 전반적으론 아쉬움이 많이 남는 범 작이다.

▶ CAMEL의 히트작 [Stationary Traveller] (84)
[The Single Factor] 이후 약 1개월간에 걸친 10주년 기념 콘서트 투어 를 마친 CAMEL은 1년간의 준비를 거친 새 앨범 [Stationary Traveller]를 84년 초에 발표한다.
그룹 결성 10주년 투어에 동행하였던 David Paton(bass,vocal), Paul Burgess(drums), Chris Rainbow(vocal)와 Mel Collins가 연주에 참여 하였고 특히 네덜란드 그룹 KAYAK의 리더로서 서정적인 사운드를 주도했었던 인물인 Ton Scherpenzeel이 영롱한 키보드를 담당해 주었 던 본작은 Andrew의 작곡 실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팝적인 취향의 작 품으로 재킷에서 입김을 뿜으며 쓸쓸히 서 있는 한 여인의 서늘한 인 상을 담은 듯한 타이틀 트랙 <Stationary Traveller>에선 Andrew Latimer의 감동적인 기타 연주를 들을 수 있으며, 국내 팬들에 의해 크 게 사랑 받았던 발라드인 <Long Goodbyes>역시 앨범의 가치를 격상 시켜 주고 있다. 이외에도, Chris Rainbow의 상쾌한 보컬 실력을 들을 수 있는 뉴웨이브 스타일의 <Cloak And Daggerman>이나 최근 CF에 도 사용되고 있는 연주곡 <Pressure Points>등 빼 놓을 수 없는 10곡 의 트랙이 각각의 빼어남을 과시하고 있다.
정통 프로그레시브 록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CAMEL의 최고작이라는 의견에 그다지 동의하지 않을는지도 모르겠으나 국내에서의 CAMEL의 인기 몰이의 대부분은 이 앨범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닌 스매쉬 히트 앨범.

▶ 두 번째 실황 앨범 [Pressure Points] (84)
[Stationary Traveller]앨범의 발매가 시작된 84년 4월, CAMEL은 'Stationary Traveller CAMEL Europe 1984'라는 이름으로 총 29회에 달하는 유럽 순회 공연을 행하였다. 특히 84년 5월 14일. 그들의 홈타 운인 런던 Hammersmith Odeon에서의 공연은 손질을 거쳐서 12번째 앨범인 [Pressure Points]라는 이름의 앨범과 동명의 레이저 디스크로 발매되었다. (최근 CAMEL Production을 통해 비디오 카세트로도 재발 매 되었다.)
LD로는 약 90분 가까이의 수록곡을 담고 있으나. 그에 비하면 앨범은 수록곡도 몇 곡 제외되었으며 레퍼토리 역시 국내 팬들의 구미를 당길 만한 것이 못 되기에, (하지만 Collin Bass의 플랫리스 베이스 연주가 눈에 띄는 첫 곡 <Pressure Points>는 라이브 버전으로 길게 편곡되어 수록되었는데 원곡과는 또 다른 신선 감을 제공한다.) 가능하시다면 앨 범보다는 레이저 디스크나 비디오로 꼭 접해 보시기를 바란다.
[Pressure Points]발매 이후 한동안 CAMEL은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 내지 않았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국내에서 이들의 음악이 본격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던 즈음이 바로 이 때였다. 그 무렵 영국의 CAMEL 팬 클럽에서는 이들의 해체 설이 조심스럽게 나돌기 시작하였 고, 이는 약삭빠른 일본의 몇몇 레코드 사들이 [CAMEL-Compact Compilation] 등의 몇몇 편집 앨범들을 발매함으로서 거의 기정 사실화 되어 버렸다.

▶ 6년만의 부활 [Dust And Dreams] (91)
약 6년여간의 침묵, 필자가 개인적으로 교류하고 있는 일본의 CAMEL 팬 클럽에서 이들의 신보 발매 예정 소식을 접하게 된 시기는 1991년 초의 일이었다. 그것도 자신의 레이블인 CAMEL Production에서 발매 한 앨범이라는 설명과 더불어.
13집으로 공개된 [Dust And Dreams]은 John Steinbeck의 1939년도 소 설 '분노의 포도'에서 영감을 얻은 컨셉트 앨범으로 Andrew Latimer 개인이 대부분의 작사, 작곡에 간여하였으며 Susan Hoover가 몇 곡의 가사를 담당하였다. 앨범을 접하기 전에는 영국인인 Andrew Latimer 가 미국인의 정서를 잘 표현할까 하는 개인적인 의구심이 들기도 했지 만 뚜껑을 열고서 확인한 즉, 그것은 기우에 불과 했다.
적절한 통일성을 가지고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생각되나, 키보드 군의 과다한 사용으로 인해 기존의 그들의 팬들에겐 CAMEL답지 않다 는 색다른 느낌을 던져 준다. 하지만 이러한 선입견을 배제하고 앨범 전체에 걸쳐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곡의 흐름과 분위기에 치중한다면, 충분한 음악적인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작품이다. <Cloak And Daggerman>을 연상시키는 <Mother Road>가 가장 눈에 띄는 트랙으 로 생각되고, <Rose Of Sharon>, <Go West> 등의 보컬곡들이 연주 중심의 다른 트랙들 보단 상대적으로 귀에 오랫동안 남는다.

▷ 몇 장의 Official Bootleg 시리즈와 Compilation Album CAMEL Production에서 1년에 두어 차례 발간하는 Newsletter를 통해 이들의 소식을 접한 바로는, [Dust And Dreams] 이후의 CAMEL은 그 다지 다른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 조용한 활동을 해 왔던 것으로 알 려지고 있다.
이러한 잠잠한 와중에서도 자신의 레이블인 CAMEL Production을 소 유하게 된 Andrew Latimer는 몇 장의 공식 해적 음반들(Official Bootlegs)을 발매하게 된다. 그 중 첫 번째로 공개되었던 [Camel On The Road 1972] (92)는 Andrew Latimer가 초기 라인 업이었던 Andy, Peter, Doug을 회상하는 글과 더불어 1972년 데뷔 초기 당시의 실황을 담은 앨범이었다.
한편 이듬해에 발매된 2CD [Never Let Go] (93)는 1992년 그들이 가 졌던 20주년 기념 투어를 녹음한 것으로 오버 더빙의 손질을 거치지 않은 현장감 넘치는 사운드가 수록되어 있는 앨범이다. Andrew Latimer의 기타, 플롯, 보컬, Collin Bass의 베이스 연주, 10CC와 JETHRO TULL을 거친 Paul Burgess의 드럼 연주, Mickey Simmonds의 키보드 연주. 4인조 구성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풍성한 사운드가 깨끗한 음질로 녹음되어 있는 본 더블 앨범은, [Dust And Dreams]의 전곡이 라이브로 연주되어 있는 것을 비롯하여 지난 20년간 의 CAMEL의 대표 곡을 수록하고 있는 꽤 훌륭한 작품이다.
또한 1982년도에 가졌던 10주년 기념 투어의 마스터 테이프를 CD화하 였던 [Camel On The Road 1982] (94)가 Official Bootleg 시리즈의 3 탄으로 발매되었던 바 있는데, 그다지 국내 팬들이 좋아할 만한 레퍼토 리를 담고 있지는 못하다.
한편 Polygram 레이블 산하의 편집 음반 전문 레이블인 Chronicles에 서는 CAMEL의 역사를 2장의 CD에 집대성한 [Echoes] (93)라는 앨범 을 공개하였다. Susan Hoover가 작성을 담당한 그룹에 대한 연혁과 그 들의 대표곡 26곡이 연대 별로 앨범에서 두어 곡씩 선곡되어 일목요연 하게 정리된 비교적 가치 있는 앨범이라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 아마 <Stationary Traveller>나 <Rainbow's End>를 비롯한 몇몇의 국내 히트곡들이 없기 때문이기에 왠지 허전한 듯 싶으나, 이러한 옥의 티를 제외한다면 적절한 가이드가 되어 드릴 만한 괜찮은 아이템이니 CAMEL과 친해지려고 하시는 초심자들은 가히 노려 볼 만하다.

◆ 화제의 새 앨범 [Harbour Of Tears] 수록곡: ①Irish Air ②Irish Air(instrumental reprise) ③Harbour Of Tears ④Cobh ⑤Send Home The Slates ⑥Under The Moon ⑦ Watching The Bobbins ⑧Generations ⑨Eyes Of Ireland ⑩Running >From Paradise ⑪End Of The Day ⑫Coming Of Age ⑬The Hour Candle(A song for my father)

94년, 자신의 아버지의 부음을 받았던 Andrew는 가족의 뿌리에 관련된 앨범을 만들기로 생각하고서, 선친들의 고향들을 찾아다니며 앨범의 제 작과 관련된 자료의 수집을 시작하였다. 많은 어려움 끝에 그의 할머니 가 살았었던 동네였던 Ireland 지방의 한 항구인 Cobh에서 그는 사고 로 숨져 갔던 1200여명의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서 그 내용을 소재로 한 컨셉트 앨범 [Harbour Of Tears]의 제작에 돌입하였다.
참여한 멤버로는 Andrew Latimer를 주축으로 지난 20주년 기념 투어 때 많은 활약을 보여주었던 공신인 Mickey Simmons가 역시 참여했고 80년대 이후 같이 활동을 해주고 있는 Collin Bass가 베이스를, 그리고 전 멤버 Paul Burgess 대신에 Mae McKenna가 드럼을 연주하였다. 이 전에 참여했던 바 있는 David Paton이 베이스 세션으로 참여해 주기도 했다.
1월 15일을 기해 미국의 CAMEL Production을 통해 발매되었으며 우 리 나라에서도 라이센스로 공개될 예정으로 있는 이 앨범은 갈수록 농 익어 가는 Andrew Latimer의 창조적인 영감이 번뜩이는 수작으로 지 금껏 그들의 앨범을 기다려 왔던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어 줄 듯 하 다.
영국 민요 <Danny Boy>의 선율을 생각나게 하는 ①의 자연스러운 팬 플룻으로 시작하여 기타 사운드가 오버 랩되는 ①의 Instrumental Reprise인 ②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면서 앨범 전체의 분위기가 전통에 기초한 것임을 느끼게 한다. 7분 여에 걸친 대곡인 ⑦로 넘어서면서 비 로소 곡다운 곡을 만났다는 느낌이 드는데, <Another Brick In The Wall>스러운 도입부에서의 베이스나, Gilmoresque한 기타의 톤을 떠올 리자면 이들이 최근 PINK FLOYD에 꽤 영향을 받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 든다. CAMEL다운 서정성을 품고 있는 트랙인 ⑪은 전작과 비 슷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키보드 중심의 트랙이고, 역시 키보드가 강조 된 7분 여의 대곡 ⑫에선 이들의 심포닉한 면과 Andrew의 기타가 두 드러진 감동적인 트랙이다. ⑬은 Andrew가 이 앨범을 제작하게 된 계 기가 되었던 자신의 아버지를 위한 노래로 바친 곡인데 어찌 감히 평 가 할 수 있겠는가. (판단은 각자의 몫으로 남겨 두고자 하니 반드시 들어보시길.)
앨범의 전반적인 느낌은 지난 앨범 [Dust And Dreams]의 연장선상에 있는 듯 하다. 컨셉트적인 시도나, 키보드가 강조된 사운드, 연주 중심 의 곡 배치 등등..
특별히 눈에 띄는 싱글로 승부를 걸기보다는, 앨범의 전체적인 감상을 통해 작곡자의 의도를 나타내려 하였던 이들의 시도는 아마도 자신의 레이블을 가지게 되면서 음악을 창조하는데 있어 어떤 상업적인 걸림돌 들을 제거 하였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을까 여겨지기도 한다. 만일 80년 대의 CAMEL은 팝적인 사운드라 싫어하시는 매니어들이 있다면 90년대의 CAMEL은 오히려 70년대 만큼이나 복고적이다. 비록 그 방법론에서 재즈적인 어프로치가 아닌 클래식적인 어프로치를 취하고 있을 뿐.
20여년 간 투철한 실험 정신으로 프로그레시브 신을 꿋꿋이 지켜 왔고, 매 앨범마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훌륭한 작품을 들려주어 왔던 CAMEL의 행보에 찬사를 보내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도전으로 새 음악 을 만들어 주길 소망할 따름이다.
Mr. CAMEL, Andrew Latimer. 건강하기를........!!

2. 엄원탁

HoPE (Progressive Rock)-호프 음악이야기 (go SGGHOPE)』 57번 제 목:영국 최고의 아트록 그룹 CAMEL ... part1 올린이:666kill (엄원탁 ) 96/03/31 12:51 읽음:391 관련자료 없음

CAMEL's Story Part 1 (1집부터 3집까지)

전설적인 프로그레시브 록 & 아트록 그룹인 Camel에 대한 글이 별루 없는거 같아서 올립니다.
많은분들이 좋아하시는 'Long Goodbye'를 위시해 우리에게 친숙한 리듬과 서 정적이고 아름다운 멜로디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Camel에 대해서 이글을 통해서 좀더 이들의 음악 을 듣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1972년 영국 주간지 'Melody Maker'의 필진인 Tony Claxton은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유망하다고 불려질 만한 밴드가 Camel이다. 나는 그들을 여러번 보았는데 볼 때마다 더욱 흥미롭다. 그들은 매우 전도 유망하며 어느날 대단한 관중을 동원할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원하는 것은 음악이 전부이기 때문에 전혀 거 짓이나 과장이 없다는 것이다."

그 예언은 너무나 정확해서 Camel의 13년간에 걸친 공연에서의 폭발적인 성공에 과장이나 속임수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상상력, 확고한 음악정신과 과도한 공연 스케줄이 그들 성공의 분수령이었다.

1972년 봄 처음 결성된 Camel의 첫 라인업은 이전 68년부터 70년사이 Brew라고 알려진 밴드에서 함께 길거리에서 연극했던 세명 Andrew Latimer(기타,플륫), Doug Ferguson(베이스), Andy Ward(드럼)와 훨씬 먼저 떠돌아 다녔던 키보드의 마술사 Peter Bardens의 혼합으로 시작됐다.

Bardens는 The CheYNes라고 알려진 그룹과 함께 1964년 그의 첫 전문가로서의 경험을 통해 팝계에 남아 있었고, 같은 멤버중 Mick Fleetwood (Fleetwood MAC의 리더이자 뛰어난 드러머)를 자랑으로 여겼었다. 이 콤비가 더큰 성공은 하지는 못했지만 Van Morrison의 첫 성공적인 밴드 「THEM」의 멤버로 참여 했다가, R & B 그룹 「Peter Bardens Looners」를 결성했다.
이후 트리오 「Village」를 조직하여 2년반 동안 활동한 후 Transcitlantic레코 드사와 계약을 맺고 70년 첫 솔로앨범 「The Answer」와 2집 「Peter Bardens」 를발표했다. 전 「Love Affair」의 싱어였던 Steve Ellis와 Linda Lewis의 도움 을 받아 제작한 이 앨범들은 영국 프로그레시브의 초기 음악성을 대변하는 대표 작이었다.

이 당시 Latimer, Ferguson, Ward는 과소평가되었던 Philip Goodhand-Tait와 함께 라이브와 스튜디오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들은 1971년말 Bardens를 만날때 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서로의 비슷한 음악성을 관찰한후 새로운 그룹을 결성하였다. 이래서 Camel은 잉태되었고, Barclay james Harvest와 함께 1972년 11월, 12월내내와 73년 봄 Stackridge와 함께 순회공연을 하면서 활동했다.

BBC의 영향력있는 음악쇼 'OLD GREY WHISTLE TEST'에출연하고, 라디오의 'SOUND OF THE SEVENTIES'에서 몇번 방송됨에 따라 그들의 존재에 대한 대중적 인식이 확고하게 증가 되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널리 인정받지 못하고 MCA와 계약을 맺 은 후 73년 첫 앨범 「CAMEL」을 공개하여 평범한 판매고를 올렸다.
[Slow Yourself Down]을 시작으로 [Arubaluba]까지 7곡을 수록했는데 앤드류 레 이티머의 감각적인 곡의 구성이 번뜩였고, 특히 [Never Let Go]에서 들려주는 아 트록의 진가는 이들의 데뷰를 장래성 있게 해주었다.

이후 73년말 Dcca의 인공위성 제작사와 계약을 맺어 이들의 이름을 널리 떨쳤고, 74년 3월 David Hitchcock의 프로듀스로 발매된 2집 「MIRAGE」를 공개했다.
이 앨범은 'SOUND'지와 'BEATINSTRUMENTAL'지로 부터 특히 호평을 얻어냈는데 특히 BEAT INSTRUMENTAL지에서는 5월의 'Album Of The Month'로 선정되는 인정을 받아냈다.
영국에서도 판매호조를 보였지만 미국, 특히 웨스트코스트지역에서 특히 잘 팔렸다.

수록곡을 살펴보면 [Supertwister]가 우선 유럽챠트에서 크게 힛트했고, 팬들로 부터 '감동적이고, 뛰어난 연주를 들려주는 명곡'이라는 극찬을 받고 있는 3부작 [Lady Fantasy]가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석달간 미국 순회공연을 가졌고, 공연을 마친후 고국으로 돌아오던중 Andy와 Peter는 다음 프로젝트를 구상하기 위해 웨스트 컨트리의 Devon에 머물렀다.

1981년 Andy의 설명에 따르면'우리는 거기에 머물때 컨셉트 앨범을 만들 생각을 하지 못했지만 1주일쯤 지나서 우리는 컨셉트 앨범을 만들 결심을 했다. 피터는 steppenwolf식을 원했고, 나는 paul Gallico의 어린아이들의 얘기를 다룬 소설 'Snow Goose'를 원했다. 결국 우리는 Snow Goose에 동의했고, 열심히 작업에 몰입 하여 2주동안에 수록곡 대부분을 작곡했다.' 이후 전작에서 감각적인 프로듀스를 해주었던 David Hitchcock을 다시 초대하여 75년 5월 3집 「The SnowGoose」를 공개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고, 5월 24일자 영국 챠트에 진입한후 13주동안 앨범챠트에 머물렀으며 22위까지 올랐다. 더우기 'MelodyMaker'지는 유망한 그룹으로 선정하여 상을 주었고, 그들은 10월 DavidBedford (Mike Oldfield의 스승으로 신디사이저 연주자로 뛰어난 아티스트다)가 지휘하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꼐 로열 앨버트 홀에서 앨범 수록곡을 연주하여 극찬을 받았다.
2부작 [Rhayader/Rhayader Goes To Town]을 위시해 첫곡 [The Great Marsh]에서 부터 끝곡 [The Great Marsh]에 이르기까지 어린 동심의 세계를 거위로 빗대어 잘 표현해주고 있다. 키보드의영롱함과 기타프레이즈의 멜로디는 이들의 음악성이 단 순하지 않고 컨셉트 앨범 효과를 능력껏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었다.

☞ to be continued,,,,,

HoPE (Progressive Rock)-호프 음악이야기 (go SGGHOPE)』 58번 제 목:영국 최고의 아트록 그룹 CAMEL...part 2 올린이:666kill (엄원탁 ) 96/03/31 12:53 읽음:264 관련자료 없음


CAMEL History Part 2 (4집부터 8집까지)

76년 4월 4집 「Moonmadness」를 공개했다. 전작들에 비해 보컬에 더큰 비중을 둔것을 비롯해 6주동안 작곡과 리허설을 거쳐 완성되어 미국에서 가장 성공한 앨범으로 평가 받았다. 영국에서는 4월 17일 15위까지 오른 후 떨어지기 시작했고, 6주동안 환영을 받았다. [Song Within A Song]의 특이한 연주기법을 위해 멜로디와 현의 아름다움이 Flute과 융합된 [Air Born]의 매력, 또한 [Spirit of The Water]의 화려함이 클래식과 록을 적 절히 융합시킨 음악적 역량을 충분히 발휘해 주었던 걸작이었다.
약간의 휴식을 취한 이들은 이때까지 들려주었던 음악성에 재즈적인 필링 이 가미되고, 최초의 멤버변화(Doug Ferguson이 탈퇴하고 영국 프로그래시브 그룹으로 유명한 Caravan의 멤버였던 Richard Sinclair가 영입됐다.)를 거 치는 등, 혁신적인 변모후 77년 9월 5집 「Rain Dance」를 공개했다.
흡사 멜라니 사프카의 명곡을 연상케 하는 앨범제목이 인상적인데 수록곡중 [Rain Dance]를 들어보면 흡사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발매하자 마자 챠트 에 올랐고, 17일만에 20위까지 올랐으며 8주동안 랭크됐다. 수록곡을 보면 [Frist Light]에서 부터 휘몰아친후 아름다운 [Uneven Song]이 감성어리게 심금을 올려준 다음 [Sky Lines]에서 건반악기의 화려함을 탄탄한 리듬감에 실어 토해냈다. 필자가 좋아하는 멜라니의 [Rain Dance]와 동명이곡인 마 지막 노래는 비오는 날 춤을 추는 가련한 여인의 모습이 연상되며 매우 애처 롭게 들려온다.
이 앨범은 당시 영국 프로그래시브 록계를 대표했던, 르네상스의 「A Song For All Seasons」, 핑크 플로이드의 「Animals」, The Enid의 「Live At Hammersmith Vol Ⅱ,Ⅲ]등과 함꼐 명반으로 손꼽혔으며, 5장의 앨범으로 명실 공히 영국을 대표하는 중진 그룹으로 부상하게 됐다.

이후 상반기 음악생활을 결산하기 위해 더블앨범 「A Live Record」를 6집으로 78년 4월 공개하여 10월 14일 영국 HIT 퍼레이더 26위에 진입했다.
수록곡은 지난 1집부터 5집까지 힛트곡을 A,B면에 싣고, C,D면에는 3집 모 두를 라이브 앨범으로 수록했다. 특별한 것은 [Ligging at Louis]가 신곡으 로 수록되어 있는 점이다.
이어 Bardens의 마지막 참가 작품인 7집 「Breathless」를 78년 9월 내놓 았다. 5집 부터 음악적인 견해 차이로 다투어 오다가 결국 이 앨범을 발표한 후 자신의 새로운 목표를 위해 떠났고, 남은 멤버들은 Carvan에서 연주했던 키보드 연주자 David(Richard의 사촌), 흑인과 백인음악을 마스터한 키보디 스트 Jan Schelhais를 영입시켜 트윈 키보드 시스템을 위주로 진용을 갖추 었다.
이어 全英 투어를 행하여 많은 성원을 얻은 후 임시 멤버였던 Dave와 Richard Sinclair는 계속 펼친 강행군의 공연 스케쥴에 항복(?)하고 떠났다.
이 자리는 베이시스트에 Colin Bass와 전 'Happy The Man' 멤버이자 상아 로된 방울을 단 키보드주자 Kit Watkins로 충전됐고, Andy-Andrew-Colin-Jan -Kit 등의 재정비된 라인업으로 79년 10월 8집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를 발표했다.
중기 Camel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이 앨범은 Rupert Hine가 프로듀서를 맡 았고, 지구를 발아래로 우주복을 입은 인물이 십자가에 메달려 있는 모습이 그래픽처리되어 앨범의 척도를 높게 해주었다

............................to be continued...........................

HoPE (Progressive Rock)-호프 음악이야기 (go SGGHOPE)』 59번 제 목:영국 최고의 아트록 그룹 CAMEL...part 3 올린이:666kill (엄원탁 ) 96/03/31 12:54 읽음:256 관련자료 없음


CAMEL History Part 3 (8집부터 15집까지) - 마지막편

79년 10월에 발표한 8집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는 10월 27일 영국 앨범챠트에 진입한 후 3주간 머물고 45위까지 올랐으며, 트윈 키보드 에서 어우러지는 영롱함과 넓은 음의 표출이, 당시 영국 프로그레시브 그룹 으로 Camel과 쌍벽을 이루던 The Enid와 좋은 비교를 이루어 주었다.
멜 콜린스의 색스폰 연주가 인상적인 [Who We Are], 칼날처럼 차가운 [Ice] 는 특히 신디를 이용하여 섬세하고 예리하게 표현해 주었고, 강한 리듬의 [Wait], [Hymn to Her]등이 인기를 얻었으며 로맨틱한 [Remote Romance]가 호조를 보였다. 이 앨범을 발표후 또다른 진통을 겪는 데, 트윈 키보드 시 스템을 들려주었던 Jan과 Kit가 솔로 프로젝트로 옮긴 것이다.
그래서 Duncan Mackay(키보드)를 영입시켜 다시 4인조로 81년 1월에 9집 「NUDE」를 공개 했다. "Snow Goose"이후 2번째로 제작하는 컨셉트 형식의 앨범은 Susan Hoover가 30년이상 섬에서 2차대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믿으면 서 고립생활을 해온 일본인 병사에 대한 글을 기초로 작사, 작곡했다.
특별히 초대된 Mel Collins가 전작 "Rain Dance"이후부터 들려주었던 멋진 색스폰 소리를 계속 창출해내었고, Sys's Production팀으로 명성을 떨친 Tony Clark과 Hayden Bendall의 제작 솜씨가 빛을 발했다.
레코딩은 1980년 9월동안 이름있는 Abbey Ro-ad스퓨디오에서 행해졌다.
발매하자마자 챠트에 올라 7주동안 영국챠트에 머물렀고 최고 34위까지 올라 갔다. 첫곡 [City Life]를 시작으로 타이틀곡으로 아름다운 [Nude], [Drafted]등으로 연계되는 멜로디가 지난후 [Dock's], [Beached]등이 덤덤 하게 표출된다. 무인도의 경치를 그린 [Landscapes]. 이 앨범의 완결을 표현한 [Chan-ging Places]로 마무리 한다.
1981년 Camel은 10주년이 되었고, 「The Snow Goose」판매로 골드디스크를 받은 기쁨을 누렸으며, 이를 자축하는 뜻으로 편집음반(베스트 앨범) 「Chameleon - The Best Of Camel」을 10집으로 9월 발매했다.
그러나 호사다마랄까 10집 발매후 드러머 Andy Ward가 손에 중상을 입음으 로써 5월이후 휴식을 강요받게 되어 새로운 작품준비는 영국 록 그룹인 Pilot의 간판 리더였던 David Paton(베이스, 보컬), 앨런파커슨 프로젝트 키보디스트이자 보컬리스트로 너무나 유명한 Chris Rainbow(보컬), 드러머 Simon Philips, Dave Mattacks와 Graham Jarivas와 키보드 전문가 Anthony Philips와 Fran-cis Monkman 등을 기용한 다양한 멤버들을 구성했다.
스퓨디오와 PD는 「NUDE」때와 같은 진용으로 81년 5월 6일 11집 「The Single Factor」를 공개하여 9일이 지난후 챠트에 올라 5주동안 머물어 57위 에 올랐다. 수록곡중 [Sasquatch]는 피터 바든스가 특별히 참여해 주기도 했으며, 82년 5월 16일 Empire극장에서 영국 투어를 시작했다. 이때의 라인 업은 Andrew Lati-mer, David Paton, Chris Rainbow, Kit Watkins(키보드) 전 Vapour Trails의 기타리스트 Andy Dalby 한때 Pilot의 멤버이자 10CC의 드러머 Stuart Tosh등으로 구성되어 뛰어난 연주를 들려주었다.
1984년 4월 13일 Camel의 12집인 「Stationary Traveller」가 발매되었다.
4월 21일 챠트에 등장해 4주동안 머무르며 최고 57위까지 올랐으며, 베스 트 셀러를 기록했다. 이때 라인업은 또 변동이 있었는데 드러머 Stuart To -sh 대신 Paul Burgess가 Kit Watkins(키보드) 대신에 네덜란드 아트록 그 룹 Kayak에서 10년 동안 명성을 떨치던 Tom Scherpenzeel로 교체되었으며, 베이스의 David Paton대신 Colin Bass가 재가입 되어 Latiner, Rainbow등 5인조로 멜로딕하고 아름다운 걸작을 창출해냈다. 타이틀곡의 이미지가 잘살 려진 연주곡이 감동을 주며, 국내 팬들이 좋아할 멜로디를 지닌 [Long Good -bye]등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84년 11월 Andy Latimer는 70년대 초기 이래 오랫동안 활동해오던 캐일이 이전 5장의 앨범 히트곡들을 Live로 담은 앨범을 발매했다. 지난 84년 5월 11일 런던의 해머스미스 오디온에서의 공연 을 Rolling Stones의 이동식 레코딩 설비를 이용하여 라이브 앨범과 동명의 레이져 디스크로 공개했다. 타이틀은 「Pressure Points」로 오랜 음악활동 의 구심점을 이루는 쾌거였고, 세번째 키보디스트 Richie Close, Mel Collins의 색스폰, 피터바든즈의 게스트로 특별 초대하여 펼쳐보인 공연 실황은 프로그레시브 공연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게했다. 85년들어 이들은 음악생활을 집약시킨 「A Compact Compilation」을 14집으로 공개했다.
더블 앨범(※CD는 한장)으로 공개되어 주옥같은 13곡을 수록했는데, "Pressure Points"가 비교적 후기 베스트 앨범이라면 이 앨범은 초기(Mirage, Moonmadness, The Snow Goose, Rain Dances) 힛트곡을 수록하고 있다.
그후 오랜침묵을 지키던 Camel이 통산 15집인 「Dust And Dreams」를 오랜 준비기간을 거쳐 91년에 발표한다. 그들의 세번째 컨셉트 앨범이기도 한 이 앨범은 미국 문학의 대표적 명작 "The Grapes Of Wrath(1939)"을 모델로 했는데 Andrew Latimer는 이 앨범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직접 미국으로 날아가 거기서 소설의 실재 장소를 답습하고 그곳에서 주인공 Tom Joad일가 를 알게되어 본작품의 세밀성을 더하여 주었다. 이 앨범에 참여한 연주인들 을 보면 Andrew Latimer는 기타와 풀륫을 맡고 있고 Colin Bass(베이스), 키 보드에는 Ton Scherpenzeel, Andrew Latimer, Don Harriss가, 드럼에는 Paul Burgess, Christopher Bock 오보에에는 Neil Panton이 맡고있고 보컬에는 Andrew와 David Paton, Mae McKenna가 참여하고 있다.
오랫만에 공개된 Camel의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앨범은 실패했는데 그들만의 독특한 음악세계가 별로 표출되지 못한게 이유인거 같다.
홍보부족도 있겠지만.....
━━━━━━━━━━━━━━━━━━━━━━━━━━━━━━━━━━━ 이것으로 Camel History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THE END☜

※ 얼마전 '번'(BURRN!)지를 보니까 카멜의 새앨범이 발표되었던데....
기대가 되더군요. 몇년만인지....


Camel < 음악분류

마지막 편집일: 2009-5-16 12:08 am (변경사항 [d])
15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페이지 소스 보기